지원서 넘쳐---일부 대학 지원서 검토, 10분 안에 끝난다

응시자 급증 불구 사정관은 확충 안돼

종합적 평가 불가능해 부실 심사 논란

 

일부 명문대에서 입학 지원자는 크게 늘어난 반면 입학 사정관은 증원되지 않아 '위원회(committee)' 사정 방식을 채택하면서 부실 심사 논란이 일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31일 급증한 대입 지원자 때문에 '위원회' 방식으로 심사하는 대학이 늘면서 한 명의 지원서를 검토하는 데 10분도 걸리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각 대학 입학처에서 짧은 시간에 많은 지원서를 검토하기 위해 2~3명의 사정관이 위원회를 구성해 분업하는 방식을 점차 채택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한 명은 지원자의 학교 성적표, SAT 등 입시 점수, 추천서 등을 살펴보는 동안 다른 한 명은 과외활동 기록과 에세이를 검토하는 식이다.

 

이렇게 각자 맡은 부분을 빠르게 읽고 지원자의 인상적인 부분에 대해서 논의한 후 합격 여부를 표시하고 다음으로 넘어간다는 것. 이 결정이 최종적인 것은 아니지만 더 이상 사정관이 거들떠 보지 않는 지원서가 더 많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신입생 정원이 약 2800명인 조지아텍의 경우 올해 지원자는 전년 대비 13% 늘어난 3만5600명으로 급증했는데, 학교 측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2명의 사정관으로 구성된 12개의 팀(위원회)을 구성했다. 그 결과 8~10분이면 입학 지원서 한 건에 대한 심사가 끝나고 합격.불합격.대기자 판정이 내려진다. 지원서의 85%가량은 두 번 다시 검토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위원회' 방식의 입학 사정은 펜실베이니아대학(유펜)에서 처음 실시한 후 현재는 조지아텍, 라이스대학, 버크넬대학, 스와스모어대학, 칼텍 등 30여 곳의 명문대학들이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학들의 입학 사정 방식 변화는 공통지원서(Common Application) 이용 확대로 학생들의 지원 대학 숫자가 증가하고 이에 따라 각 대학 지원자 수도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에는 공통지원서 사용자가 90만2000명이었는데, 올해는 지난 1월 15일까지 이미 89만8000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원회' 방식 입학 사정이 확산되면서 입학 사정관이 지원자에 대한 종합적 평가를 할 수 없게 돼, 특별한 점은 없지만 전반적으로 우수한 기록을 가진 학생이 불리해지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선 고교 진학 상담교사들의 조언도 짧은 검토 시간 동안 사정관의 관심을 끌 수 있는 방안 제시로 변하고 있다.

 

상담교사들이 권하는 요령은 ▶에세이를 일관되면서도 개인적인 내용으로 유지하고 ▶과외활동 소개도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것만 부각시키며 ▶에세이, 학교 성적표, 과외활동 기록을 관통할 수 있는 일관된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