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학년도부터 의·치·한의학전문대학원 취약계층 학생 정원 외 5% 추가선발 가능

2022학년도부터 의·치·한의학전문대학원 취약계층 학생 정원 외 5% 추가선발 가능

천재지변 등 발생 시 대입전형 정보 변경 가능, 약대 학제개편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7월 17일(화) 국무회의에서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은 의·치·한의학전문대학원에서 취약계층 학생의 정원 외 선발을 가능하게 하고, 천재지변이 발생한 경우 기 공표된 대입전형 정보를 변경할 수 있도록 하며, 약학대학의 학제를 2+4년제와 통합 6년제 중 대학이 선택·운영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이번 국무회의를 통과한 시행령 개정의 주요 골자는 "취약계층 학생의 의료인 등 사회적 선호 분야 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하여, 교육부장관이 정하는 기준에 따라 대학의 장이 정하는 신체적ㆍ경제적 또는 사회적인 배려가 필요한 사람을 해당 의학ㆍ치의학ㆍ한의학전문대학원 입학정원의 100분의 5 이내의 범위에서 정원 외로 선발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또한, 대학 입학전형 기본사항 및 시행계획의 변경사유로 '천재지변 등' 을 신설해 예기치 못한 천재지변이 발생한 경우 대입 전형 일정 등을 수정할 수 있게 되었으며, 약학대학의 학제를 현행 2+4년제와 통합 6년제 중 어느 하나를 각 대학의 여건에 맞게 자율적으로 선택 및 운영할 수 있게 개편한다.

 

이번 학제개편은 약대 진학을 준비 중인 학생들에게 '예측가능성' 을 부여하고, 각 대학이 학재개편에 따른 교육여건 확보 등을 위한 준비 기간을 가질 수 있도록 오는 2022학년도부터 시행하며, 약학 인력의 안정적 수급 확보를 위해 2022학년도에 통합 6년제로 전환하는 대학은 2022학년도 및 2023학년도 학생 선발 시 2+4년제 방식의 학생 선발도 병행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진석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의·치·한의학 전문대학원에서도 취약계층의 입학 기회가 확대되어 교육을 통한 사회적 이동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언급하고, 또한 "천재지변 등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도 대학 입시가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약학대학이 한층 강화된 전문성과 경쟁력을 갖춘 약학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